UPDATED. 2021-05-10 18:34 (월)
여가부, 코로나로 초등생 유해 매체 이용 증가...점검 강화
상태바
여가부, 코로나로 초등생 유해 매체 이용 증가...점검 강화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1.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슈밸리=박지영 기자] 여성가족부는 청소년의 건전한 매체 이용 문화를 조성하고자 유해성 점검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19일 여가부는 '2020년 청소년 매체이용 및 유해환경 실태조사'를 통해 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온라인 수업 등 청소년의 온라인 매체 이용률이 증가하고 저연령 청소년의 성인 영상물 이용이 급증했다고 밝혔다.

특히 인터넷 개인방송 및 동영상 사이트를 거의 매일 이용하는 비율이 늘었고 초등학생의 경우 최근 1년간 성인용 영상 이용률은 2016년 18.6%, 2018년 19.6%, 2020년 33.8%로 점점 증가했다.

이에 여가부는 '청소년유해매체 모니터링단' 운영 사업 예산 13억원을 추가경정예산으로 편성해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모니터링단은 청소년유해매체물인 '19금 콘텐츠' 제공 사업자의 청소년 유해표시 의무 등 청소년 보호법상 의무사항 이행을 점검하고 인터넷상 청소년유해정보 등을 상시 점검하게 된다.

특히 유해 영상물, 술·담배 대리구매, 음주 조장(일명 술방), 청소년유해물건(리얼돌 등 성기구류) 및 유해업소 홍보, 도박, 청소년 성매매 등 불법·유해정보를 중점 점검한다.

또한 여가부는 모니터링 점검 결과를 최종 확인해 청소년 보호법 등에 따라 업계 자율규제, 관계기관 심의·차단 요청, 사업자 시정요구, 형사 고발 등의 조치를 하게 된다.

최성유 여가부 청소년정책관은 "이번 모니터링단 운영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청소년의 온라인 매체이용 증가에 대응하고, 업계의 자율적인 청소년 보호조치도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