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정통성 논란 확산…野 "文, 사과하라" 與 "대꾸할 가치 없어"
상태바
文정부 정통성 논란 확산…野 "文, 사과하라" 與 "대꾸할 가치 없어"
  • 이슈밸리
  • 승인 2021.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7.2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슈밸리=디지털뉴스팀] 지난 대선 과정에서 이른바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의 유죄가 확정되면서 문재인 정부 정통성 논란이 야권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야권은 22일에도 '친문 적자'인 김 전 지사의 유죄 확정을 고리로 문재인 대통령을 정면 겨냥해 '정통성' 문제를 제기하면서 대선국면에서 정권심판론 확산을 노리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젊은 세대가 구(舊) 문재인과 현(現) 문재인을 대비하며 조롱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게 즉각적인 사과를 부탁한다"며 지난 대선의 '여론조작'에 대한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 대표는 2012년 대선에서 벌어진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에 대해 당시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 전신) 대표였던 문 대통령이 청와대 차원의 입장 표명을 요구한 점을 들어 "대통령께서는 일관된 말씀으로 국가의 질서를 세워 달라"고 문 대통령을 직격했다.

이 대표는 또 "이번 판결은 충격이 아니었다. 민주당 대권주자와 당직자들이 일제히 김 지사의 범죄행위를 옹호한 것은 충격"이라며 "경남도민에 입힌 피해, 선거 공정성 침해, 정치 이미지에 피해 입은 홍준표·안철수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도 "이 거대한 범죄를 (김경수 당시) 수행비서가 단독으로 저질렀거나 (드루킹 김동원에게)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단독 제안했을 리 만무하다"며 "몸통은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라고 비판했다.

배현진 최고위원은 "지난 대선이 조작대선, 불법선거였다는 것을 온 국민이 확인했다. 문재인 정부는 탄생 정당성을 잃었다"며 정부를 '주작 정부'라고, 문 대통령을 '주작 대통령'이라고 몰아붙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측근이 세계 민주주의 역사상 최대 규모의 여론조작으로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범죄를 저질렀고, 그 범죄로 가장 큰 이득을 본 사람은 문 대통령인데도 아무런 입장도 반응도 없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2003년 3월 노무현 전 대통령은 측근 비리가 터졌을 때 '제가 모른다고 할 수 없다, 입이 열 개라도 그에게 잘못이 있다면 제가 책임을 져야 한다. 국민께 깊이 사죄한다'고 말했다"며 "문 대통령과 민주당 정권은 노 전 대통령 발뒤꿈치에도 못 따라간다"고 말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21.7.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여당은 야권이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는 데 대해 "대꾸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하며 '드루킹 댓글 사건'이 지난 2012년 '국정원 댓글 사건'과 비교되는 것을 경계하는 태도를 보였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대법원의 유죄 확정은 유감스럽다. 매우 유능한 지사를 잃고 착한 정치인이었던 김 지사를 잃은 데 대한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면서 "대법원 판결은 존중돼야 하나 이 사건을 국정원 댓글조작 사건과 유사한 사건으로 매도하는 분이 있어서 한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김 지사는 적극적 지지자들이 탈법적 수단을 동원해서 돕겠다는 것을 모르고 만났거나 알았더라도 그것을 적극적으로 만류하지 못한 것이 동의 또는 지시로 해석된 사건"이라며 "국가기관인 국정원, 국군사이버사령부를 동원해 대선에 조직적, 적극적 개입했던 국정원 댓글공작 사건과는 질적으로 다른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윤건영 민주당 의원도 MBC 라디오에서 "국가기관에 의한 댓글 조작과 드루킹이란 개인에 의한 일탈은 비교불가"라면서 문 대통령의 19대 대선 승리 공정성이 훼손됐다는 야당의 공세는 "어이가 없는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국민의힘(당시 새누리당)이 2012년에 무엇을 했는지 되돌아봐야 한다"며 "국정원이란 권력기관을 동원해서 댓글조작 사건을 벌였고 (박근혜 후보가) 3%라는 아슬아슬한 차이로 대선에서 승리하지 않았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야권의 문 대통령 사과 요구에 대해선 "대꾸할 가치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본 내용은 이슈밸리와 뉴스1 콘텐츠 제휴에 따른 기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