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명 사망 광주 철거건물 붕괴 현장서 밤샘 수색...“차량 통제 없었다”
상태바
9명 사망 광주 철거건물 붕괴 현장서 밤샘 수색...“차량 통제 없었다”
  • 이슈밸리
  • 승인 2021.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DC현대산업개발 권순호 대표이사가 10일 오전 광주 학동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아 현장 브리핑을 통해 사과하고 있다. (사진=뉴스1)
HDC현대산업개발 권순호 대표이사가 10일 오전 광주 학동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아 현장 브리핑을 통해 사과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슈밸리=권동혁 기자]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철거건물 붕괴사고 현장에서 매몰자를 찾기 위한 소방당국의 수색이 밤새 이어졌다.

10일 소방 당국은 전날 오후 4시 22분께 발생한 재건축건물 철거 현장에서 행인이나 공사 작업자 등 추가 매몰자에 대한 집중 수색을 진행했다. 매몰된 버스 안에 갇힌 17명 가운데 9명이 숨지고 8명은 중상을 입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건물 붕괴로 매몰된 시내버스에서 운전기사와 승객 등 17명을 구조한 이후 추가로 발견된 매몰자는 현재까지 없다.

수색 이틀째 날 오전 5시 기준 버스정류장, 도로, 보행로를 덮쳤던 건물 잔해를 중장비로 걷어내는 탐색은 마무리됐다.

소방 당국은 붕괴 직전 건물 안에 남아있었을지 모를 작업자 등을 찾는 수색을 소규모로 지속하고 있다.

사고가 발생한 재개발사업의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철거를 맡은 하도급업체 측은 붕괴 직전 이상 조짐을 감지하고 대피한 인원을 제외하고 건물 안 작업자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사고와 관련 재개발지역 철거 현장에서 공사 관계자들이 작업 중 붕괴 징후를 느껴 대피했지만 차량 통제는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9일 광주 동구 학동 한 재개발지역 5층 건물 붕괴 사고 발생 상황 브리핑에서 건설업체 관계자들은 현장에서 대피해 인도는 통제했으나 차도는 통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붕괴 전 건물 5층에는 굴착기와 작업자 4명이, 건물 안과 밖에서 두명씩 작업 중이었다. 이들은 이상징후를 느끼고 대피해 전원 부상을 입지 않았다.

건설 현장 관계자는 "이상징후로 소리가 났다"며 "작업자들은 모두 대피한 뒤 현장 양쪽에서 인도를 통제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