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9 10:09 (토)
김부겸 후보자 “문자폭탄, 민주주의 방식 아니다” 소신 발언
상태바
김부겸 후보자 “문자폭탄, 민주주의 방식 아니다” 소신 발언
  • 이슈밸리
  • 승인 2021.0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의원 시절 박지원 국정원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출처=김부겸 후보자 페이스북)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의원 시절 박지원 국정원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출처=김부겸 후보자 페이스북)

 


[이슈밸리=권동혁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문자폭탄’ ‘문재인 대통령 고소 취하’ 등 민감한 이슈에 대한 야당 의원 질문에 소신 발언을 했다.   

김부겸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사태'에 대한 입장을 묻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여러가지 것들이 기대에 못 미쳤다"며 "특히 젊은 층에 여러가지 상처를 준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이 김 후보자를 향해 '지난해 총선 때와 전당대회 때 조국 사태에 관한 의견을 다르게 언급했다'고 하자 그는 "(전당대회 때는) 당의 주요 지지자들을 상대로 메시지를 내야 하기 때문에 말씀을 드렸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전당대회에서 '이루 말로 못할 고초를 조 전 장관이 겪었다'고 했던 김 후보자는 다만 "핵심은 도대체 그럼 검찰이 하는 행위는 누가 지적하겠는가 (하는 것)"이라며 "검찰이 한 사람을 손보듯 탈탈탈 터는 관행도 문제 삼아야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김부겸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일부 열성 당원들의 '문자폭탄' 행위에 대해서는 "민주주의적인 방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자신에 관한 비판 전단을 살포한 30대 남성에 대해 고소를 취하한 것에 관해서는 '애초에 고소를 하지 않게 참모들이 잘 보좌했어야 한다'는 취지로 말했다.

그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해자에게 '피해 호소인'이라고 했던 김 후보자는 "거듭 몇 차례 사과드렸지만 피해자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당시 저희 당도 박 전 시장의 갑작스런 죽음에 대해 입장정리를 못했을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인지 감수성이 많이 부족했다는 지적을 아프게 받아들인다"고 덧붙였다.

또 김 후보자는  의원 시절 외고 폐지 법안을 공동발의한 후 자녀를 외고에 입학시켰다는 지적에 대해 "제가 마치 제 자식을 외고에 넣고 다른 사람이 외고에 갈 수 없게 폐지에 앞장섰다는 건 납득 안 된다"고 반박했다.

그는 "제가 정치하면서 내 자식, 남의 자식을 차별해 가면서 이익을 탐하는 정치를 하진 않았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자는 "당시 특목고 및 외고에 관해서 법안이 3개 제출됐다"며 "김진표 의원이 대표 발의한 법안은 이른바 외고·특목고·자사고 모두 합쳐 혁신형 자율학교로 만드는 법안이었다. 저는 거기에 공동 발의자로 참가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