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9 10:09 (토)
바이든, 화이자·모더나 백신 이익보다 전 세계 백신 공급 우선으로
상태바
바이든, 화이자·모더나 백신 이익보다 전 세계 백신 공급 우선으로
  • 이슈밸리
  • 승인 2021.0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출처=CNN)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출처=CNN)

 

[이슈밸리=임정은 기자] 미국 바이든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생산에 대한 지적재산권 보호를 당분간 하지 않는 쪽으로 방침을 정했다. 화이자·모더나 등 자국 제약사의 막대한 이익이 예상되는 지적재산권 보호 대신 전 세계에 백신 공급이 먼저라는 인류 보건 가치를 먼저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5일(현지 시각) CNN에 따르면, 바이든 정부는 미국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적재산권 보호를 포기해야 한다는 제안을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이날 성명을 통해 "정부는 지적 재산권 보호를 강력히 믿고 있지만 이 전염병(코로나19)을 종식시키기 위해 코로나 백신에 대한 보호의 포기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코로나19 상황은 전 세계적인 보건 위기이며 특별한 조치를 요구한다"며 "행정부는 지적재산권 보호가 필요하다는 것을 굳게 믿고 있지만, 이 전염병을 종식하기 위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적재산권 보호를 유예해야 한다는 제안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타이 대표는 "바이든 행정부의 목표는 가능한 한 많은 사람에게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최대한 빨리 제공하는 것"이라며 “민간 부문 및 가능한 모든 파트너와 협력해 백신 제조 및 유통을 확대하고 또한 그러한 백신을 생산하는 데 필요한 원료를 늘리는데도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바이든 정부는 이제 세계무역기구(WTO)와의 협상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며 "다른 국가들이 이를 지지하도록 격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문제의 복잡성과 WTO가 회원국간 합의로 결정을 내리는 회원 주도 기구라는 점을 고려할 때 협상에 쉽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바이든 정부의 발표는 미국 제약사들의 요구와 정면으로 배치된다. 그동안 제약사들은 코로나 백신 지적재산권 포기제안을 반대해 왔다. 백신 개발 방법을 공개할 경우 다른 나라 제약사들이 백신을 만들게 되면 그만큼 매출이 감소하기 때문이다. 또 설령 백신 개발 방법을 공개하더라도 실제로 이를 생산할 수 있는 나라가 거의 없기 때문에, 이런 조치가 의미가 없다는 것이 미국 제약업계의 주장이었다.

이날 발표로 뉴욕증시에서 코로나19 백신주의 주가도 출렁였다. 모더나 주가는 이날 6.19% 급락했고, 노바백스 주가도 4.94% 내렸다. 화이자는 장중 2.6% 하락했다가 장 막판 다시 회복했다. 
 

(자료출처=CNN)
(자료출처=CN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