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0 18:34 (월)
(月·‘休’) 마지막 ‘경주 벚꽃 열차’ ‘진해 여좌천’...“벚꽃은 잠시 사라질 뿐...”
상태바
(月·‘休’) 마지막 ‘경주 벚꽃 열차’ ‘진해 여좌천’...“벚꽃은 잠시 사라질 뿐...”
  • 이슈밸리
  • 승인 2021.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gyun_s/인스타그램)
(사진 출처=gyun_s/인스타그램)

 

[이슈밸리=인스타그램팀] 경주역을 통과한 무궁화호가 경주시 ‘동궁과월지’ 앞의 마지막 벚꽃 길을 지나고 있다. 

동궁과 월지(東宮과 月池)는 경주시에 있는 신라 왕성의 별궁 터이다. 예전엔 안압지(雁鴨池)로 불렸다. 

 

(사진 출처=gyun_s/인스타그램)
(사진 출처=gyun_s/인스타그램)

 

또 다른 사진은 진해 여좌천 모습. 전국의 수많은 벚꽃 명소 중에서도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는 진해 여좌천은 하천을 사이에 두고 양쪽으로 띠를 이루는 벚꽃 터널로 환상적이다. 

모두 한 폭의 그림 같다. 벚꽃은 이제 사라졌지만, 우리 마음의 벚꽃은 영원히 지지 않길 소원한다. (사진 출처=gyun_s/인스타그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