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3 09:46 (월)
일본산 불매운동 2020년 연말까지 갈 수도(Japan boycot 2020)
상태바
일본산 불매운동 2020년 연말까지 갈 수도(Japan boycot 2020)
  • 이슈밸리
  • 승인 2019.08.18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여론조사 성인 40% “불매운동 계속하겠다”응답
아베 정부 도쿄올림픽 이후 개헌 목표 ‘한-일 갈등’ 활용

[이슈밸리=윤대우 기자] 일본 불매운동이 2020년 연말까지 갈 것이란 관측이 제기됐다. 우리 국민 40%가 일본이 경제보복을 철회되더라도 불매운동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이 있고 아베 내각이 2020년 개헌을 추진하는 것과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18일 국내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 40% 이상이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가 중단되더라도 “불매운동을 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까지 국내 불매운동으로 인해 유니클로와 무인양품, ABC마트, 일본산 맥주는 매출에 심각한 영향을 받고 있다.

국내 주요 8개 카드사에 따르면 유니클로 매출액은 지난달(6월 마지막 주~7월 네 번째 주) 70.1%나 급감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유니클로 월계점이 다음 달 15일을 마지막으로 영업을 종료한다. 일본 수출규제로 불매운동이 시작된 후 세 번째 지점 폐점 소식이다. 일본브랜드인 무인양품은 58.7%, ABC마트는 19.1% 각각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입맥주 시장 부동의 1위였던 일본 맥주는 결국 지난달 3위로 내려앉았다. 지난달 일본 맥주 수입액도 434만 2000달러로 전달보다 45.1%나 급감했다. 국내 편의점에서 아사히와 기린 등 일본 맥주를 아예 팔지 않거나 판매량이 급속도로 감소한 데다 일부 술집·음식점은 일본산 맥주 판매를 아예 중단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불매운동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이유는 최근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의 '혐한 발언' 이 큰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이 기업의 자회사 'DHC테레비'가 방영하는 프로그램에서 한 패널이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며 불매운동을 비하하고, 또 다른 패널은 한국인을 모욕하는 '조센징'이라는 표현을 쓴 것.

더욱이 일본 정부 관계자나 일본 언론에서 여전히 한국의 불매운동을 폄훼하거나 ”얼마 못 가 중단될 것“이란 식의 말을 하고 있어 불매운동의 논란에 기름을 붓고 있다.

◆ 불매운동 언제까지 이어질까

문제는 일본 정부의 태도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광복절 경축사에서 아베 정부에 대해 비난을 자제했고 일본과 대화의 문을 열어 놨지만 다음날 고노 일본 외상이 ‘문 대통령 리더십’을 언급하며 무례하게 나온 상황이어서 광복절 이후 한일 관계 복원은 사실상 물 건너간 것 아니냐는 관측이 우세하다.

무엇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는 2020년을 목표로 헌법 개정을 서두르겠다는 메시지를 여러 차례 남겼다. 그는 2017년 5월 3일 개헌 시기를 처음으로 언급했다.    

당시 지지통신,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헌법 시행 70주년을 맞아 영상 메시지를 통해 "2020년 개최될 예정인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계기로 일본이 새로 거듭나는 기회를 삼고 싶다"며 2020년이 '새로운 헌법 시행 시기'가 될 것임을 시사한 바 있다.

아베 정부 개헌의 궁극적 목적은 '전쟁 가능 국가'의 토대가 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중국의 위협과 북한 핵 문제는 물론이요 한국과의 갈등이 개헌의 명분으로 작용한다.

아베 총리의 최측근으로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세코 경제산업상은 지난 15일 ”한국에 대한 수출제재와 관련해 협의할 예정이 전혀 없다”고 못 박은 상태다.

따라서 2020년 도쿄올림픽 이후 개헌을 목표로 하고 있는 아베 정부는 계획을 순리대로 진행하기 위해서라도 한국과의 갈등을 명분으로 내세울 것으로 보여지고 한국 역시 이러한 일본의 불순한 의도로 인해 불매운동 기간이 내년 연말까지 이어질 수 있을 것이란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Speculation has been raised that the boycott of Japan will continue until the end of 2020. This is because 40 percent of Koreans say they will continue their boycott campaign even if Japan withdraws its economic retaliation, and it coincides with Abe's push for a constitutional revision in 2020.

According to a local pollster Realmeter on Wednesday, a survey of 501 adults aged 19 and older nationwide found that more than 40 percent of the respondents said they would boycott the campaign even if Japan's export regulations were suspended.

Up until now, the domestic boycott has severely affected sales of Uniqlo, unmanned goods, ABC Mart and Japanese beer.

According to the nation's eight major credit card companies, Uniqlo's sales plunged 70.1 percent last month from the last week of June to the fourth week. As the situation unfolds, Uniqlo's laurels will end their business on the 15th of next month. This is the third time the company has closed its branch since the boycott began due to restrictions on exports to Japan. Unmanned goods from Japanese brands fell 58.7 percent and ABC Mart dropped 19.1 percent, respectively.

Japanese beer, which was the undisputed No. 1 beer maker in the import beer market, eventually fell to No. 3 last month. Imports of Japanese beer also plunged 45.1 percent from the previous month to $4.34 million last month. This is because Korean convenience stores have not sold any Japanese beer, such as Asahi and Kirin, or their sales have declined rapidly, and some bars and restaurants have stopped selling Japanese beer altogether.

The reason why the boycott is getting worse is because of the recent "disgusting remarks" by Japanese cosmetics brand DHC. In a program aired by the company's subsidiary, "DHC Therebi," a panel disparaged the boycott, saying, "Korea is a country that gets hot and cool quickly," while another panel used the term "josensing" that insults Koreans.

Moreover, Japanese government officials and the Japanese media still denigrate Korea's boycott or add fuel to the controversy over the boycott as they say "how soon to stop."

How long will the boycott last?

The problem is the Japanese government's attitude. Moon Jae-in president after Abe in his address on August 15, blamed the government and refrain from opening the door to dialogue with Japan The next day, but it Kono suggests Japan ‘ the president.Rude and the leadership ’ After Independence Day as the situation which restoration is actually already under some bilateral relationship prevails.

Above all,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has left several messages that he will speed up the revision of the Constitution with the goal of 2020. He first mentioned the timing of a constitutional amendment on May 3, 2017.

In a video message to mark the 70th anniversary of the constitution's implementation, Abe hinted that 2020 will be a "time for the implementation of a new constitution," saying, "I want to take an opportunity for Japan to renew itself with the Olympic and Paralympic Winter Games in Tokyo scheduled to be held in 2020."

The ultimate purpose of the Abe administration's constitutional amendment is to lay the foundation for a "war-enabled nation." To do this, it's about China's threats and North Korea's nuclear issue. Conflicts with South Korea serve as a pretext for constitutional revision.

"We have no plans to discuss the export sanctions on Korea," said Seko, who is spearheading economic retaliation against Korea as a close aide to Abe.

Therefore, the Abe administration, which aims to revise the Constitution after the 2020 Tokyo Olympics, is expected to use the cause of conflict with Korea even if it wants to proceed with the plan in order to follow suit, and Korea is also convinced that the boycott period could continue until the end of next year due to Japan's impure intention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