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8 18:14 (월)
안철수 대표 “국민의힘 주도 야권 단일화 경선 참여”...비난 여론에 한 발짝 물러서
상태바
안철수 대표 “국민의힘 주도 야권 단일화 경선 참여”...비난 여론에 한 발짝 물러서
  • 이슈밸리
  • 승인 2021.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페이스북)
(사진출처=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페이스북)

 

[이슈밸리=권동혁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 주도 야권 후보 단일화 경선인 오픈 경선플랫폼에 참여하겠는 입장을 밝혔다. 

안철수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경선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 달라"며 "기꺼이 (경선에)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그동안 국민의힘이 요구한 입당은 거부하면서 국민의힘 주도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오픈 통합 선거방식에 뛰어들겠다고 한 발짝 물러선 것이다. 최근 국민의힘이 안철수 대표 영입을 사실상 포기하고, 여론의 집중 화살을 받는 상황에서 내놓은 대안이다. 

안 대표는 "개방형 경선플랫폼을 국민의힘 책임하에 관리하는 방안까지 포함해 가장 경쟁력 있는 야권 단일 후보를 뽑기 위한 실무논의를 조건 없이 시작하자"며 "저는 이 논의에서 결정된 어떤 제안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오픈 경선플랫폼에 누구든 참여할 수 있게 하고 누가 단일 후보로 선출되더라도 단일 후보의 당선을 위해 앞장서서 뛰겠다고 대국민 서약을 하자"며 "저 안철수는 네거티브가 아닌, 포지티브 선거를 하고 결과에 승복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오픈 경선플랫폼에 대해 "미국 민주당에서도 시행하고 있는 방식으로, 민주당 당원이 아니라도 모든 후보에게 문호를 개방해 공화당 후보에 대항하는 후보를 선출해 왔다"며 "1대 1 토론방식도 환영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단일화를 위한 첫 단추가 잘못 끼워졌다"며 "야권 후보 단일화의 필요성을 누구보다 절감하고 있지만, 느닷없는 제1 야당의 '입당 요구'를 수용하기는 어려웠고, 그것이 단일화를 거부하는 것처럼 비치는 것도 경계해야 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제가 아무리 비전을 발표하고 정책으로 경쟁하자고 말해도 늘 돌아오는 것은 '입당하냐, 합당하냐, 언제 하냐'는 질문뿐이었다"며 "선거를 앞두고 공당의 대표에게 소속 당을 탈당하고 우리 당에 입당하라는 것은 처음부터 무리한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