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08:46 (금)
韓 ‘해양경찰청’-日‘측량선’ 제주도 해역서 대치
상태바
韓 ‘해양경찰청’-日‘측량선’ 제주도 해역서 대치
  • 이슈밸리
  • 승인 2021.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해상보안청 선박 (사진출처=NHK)
일본 해상보안청 선박 (사진출처=NHK)

 


[이슈밸리=윤대우 기자] 일본 정부가 11일 나가사키현 앞바다에서 해상보안청 소속 측량선의 활동에 대해 한국 해양경찰청으로부터 조사 중단을 요구받았다며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

NHK와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11일 오전 3시 25분께 해상보안청 측량선 아키히로호가 나가사키현 고토(五島)열도 남서쪽의 메시마 서쪽 140㎞ 인근 해상에서 한국 해양경찰청 선박이 무선으로 조사 활동을 중단하라고 요구받았다.

한국 해경 선박과 일본 해상보안청 측량선이 대치한 메시마 서쪽 140㎞ 해상은 한국과 일본의 양쪽 연안에서 200해리 범위에 있는 중첩 수역인 제주 동남쪽 해상이다.

NHK는 한국 해양경찰청 선박이 아키히로호에 접근해 “한국 해역에서 과학적 조사를 위해서는, 한국 정부의 사전 동의가 필요하다. 즉각 조사를 중지하라"고 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일본 측은 자국의 배타적경제수역(EEZ)이라며 한국 측 요구를 현장에서 거부하고 조사 활동을 계속했다.

해상보안청은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에서 정당한 조사활동을 하고 있다. 당장 중지 요구를 그만두고 본선에서 떠나라'고 했다고 NHK는 보도했다. 

해상보안청에 따르면 한국 해양경찰청의 이 같은 조사 중단요구는 지난해 8월에 처음 시작된 이후 이번이 두 번째이며 해상보안청은 외무성을 통해 한국에 항의를 했다. 

해상보안청은 예정대로 2월 말까지 이 지역에서 조사를 계속하기로 예고돼 한국해양경찰청과 우발적 충돌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출처=NHK)
(사진출처=NH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