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7:25 (목)
옵티머스 적기시정조치 유예 논란...'금융당국 부실'
상태바
옵티머스 적기시정조치 유예 논란...'금융당국 부실'
  • 권동혁 기자
  • 승인 2020.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슈밸리=권동혁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 부실한 금융감독원의 감독이 도마위에 올랐다.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이 금감원으로부터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금감원이 옵티머스의 자본금 부족에 대한 검사를 끝낸 날로부터 시정조치 유예가 결정되기까지 총 112일이 걸렸다.

이를 놓고 야권에선 금감원이 자본 부실을 겪던 옵티머스에 특혜를 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옵티머스 회장인 양호 전 나라은행장의 통화 내용과 연계해 의혹을 제시하고 있다.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3일 공개한 녹취록에서 양 전 회장은 이헌재 전 부총리를 언급하며 "월요일 3시에 만나기로 했는데 괜히 부탁할 필요가 없겠다"며 "사정 봐 가면서 하면 되겠다"고 말했다.

금융권은 지난 2017년 7월 말 내부 횡령, 부실 운영 등으로 옵티머스의 자본금이 금융사 적정 자본금에 미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옵티머스가 갖춰야 할 최소 영업자본액은 약 14억원이었는데 자기자본은 6억원으로 적기시정조치 대상이 됐다. 자기자본의 70%에 미달하면 적기시정조치 대상이 되고 옵티머스는 이에 속하게 된 것이다.

앞서 옵티머스는 8월24일부터 30일까지 금감원 검사를 받았고 10월19일 신주 투자확약서에 이어 11월 23일 경영정상화 계획서를 금감원에 제출한 바 있다.

옵티머스는 계획서 등에 양호 전 나라은행장 19억원과 A회사 및 대표이사 로부터 유상증자를 받아 자기자본을 늘리겠다고 했다. 하지만 투자를 하겠다던 A회사는 당시 한 채권자가 자신에게 채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면서 대전지방법원에 파산신청을 내면서 주권매매거래가 정지되기도 했다.

이에 금감원은 문제가 없다고 보고 지난해 12월 20일 열린 금융위원회에서 옵티머스의 유상증자 계획을 보고했다. 결국 '옵티머스에 대한 적기시정조치 유예안'은 통과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