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7 18:34 (금)
박원순 휴대폰 포렌식 중단..."유족의 요청"
상태바
박원순 휴대폰 포렌식 중단..."유족의 요청"
  • 권동혁 기자
  • 승인 2020.0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뉴스1)
(사진=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뉴스1)

[이슈밸리=권동혁 기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의 요청으로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휴대전화 포렌식이 중단된다.

31일 경찰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은 이날 박 전 시장 휴대전화 포렌식 절차에 대한 집행정지를 결정했다.

이번 법원 결정에 따라 경찰의 박 전 시장 휴대전화 포렌식 절차는 곧바로 중단됐다.

박 전 시장 유족 측의 휴대폰 압수수색에 대한 준항고와 집행정지에 따른 것이다.  준항고는 법관의 재판 또는 검사의 처분에 불복해 이의를 제기하는 절차다. 앞서 박 전 시장 유족 측은 지난 24일 휴대폰 압수수색에 대한 준항고와 함께 포렌식 절차 집행정지를 신청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휴대전화는 현재 봉인 상태로 경찰청에 보관 중이며 향후 법원의 준항고 결정이 있을 때까지 현재 상태로 보관 예정이다"고 했다. 

한편 이날 오전 국가인권위원회는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서울시의 묵인·방조 의혹을 직권조사하기로 결정했다. 박 전 시장을 고소한 그의 비서 출신 피해자 측이 여성단체와 함께 인권위에 직권조사를 요청한 지 이틀 만이다. 인권위 조사 결과 범죄 행위가 발견되면, 인권위 이름으로 검찰총장에게 직접 수사 요청을 할 수 있다.

서울시가 단독으로 직권조사 대상이 된 것은 사실상 처음이다. 지난 2005년 8개 국가기관, 16개 시도 등과 함께 고용차별 실태 관련 직권조사를 받은 것이 마지막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