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17:26 (수)
구글 CEO, "연말이면 직원 60% 재택근무 할 것"
상태바
구글 CEO, "연말이면 직원 60% 재택근무 할 것"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0.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구글)
(사진=구글)

[이슈밸리=박지영 기자] 구글이 앞으로 직원들의 재택근무 횟수를 더욱 늘릴 전망이다. 

경제매체 CNBC는 19일(현지시간) 구글의 최고경영자(CEO) 순다르 피차이가 올해 연말까지 직원의 약 60%가 일주일에 한 번꼴로 사무실에 나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연말까지 대다수 직원은 재택근무를 하게 될 것이란 뜻이다.

피차이 CEO는 이날 정보기술(IT) 매체 더버지의 팟캐스트에 출연해 “연말쯤이면 사무실이 정원의 20∼30% 정도 채워질 것”이라며 “이는 여전히 우리 직원들의 60%를 일주일에 한 번은 사무실에 오게 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하기 위해 순환근무제 형태로 직원들이 출근하도록 한다는 것이다.

피차이 CEO는 직원의 10∼15% 정도 출근하도록 하는 것부터 시작할 예정이며 특정 장비나 제품을 다루기 위해 사무실에 나올 필요가 있는 직원에 우선순위를 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출근을 확대해도 사무실 출근 인원은 어느 시점에든 직원의 20∼30%가 상한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다수 직원은 연말까지 계속해서 재택근무를 하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피차이 CEO는 "그러나 일부 사업 부서에서는 생산성이 떨어졌고, 직원들이 내년 제품을 브레인스토밍하기 시작하면서 원격근무가 어떻게 작동할지 잘 모르겠다"며 "이에 따라 원격근무에 대해 더 보수적으로 접근할 계획이고, 여전히 잘 돌아가는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을 배우는 중"이라고 말했다고 CNBC는 전했다.

한편 구글 소속 전 세계 직원 가운데 사무실에 출근하는 직원은 채 5%가 안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