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17:26 (수)
7년 미뤄졌던 이마트 연수원 사업재개
상태바
7년 미뤄졌던 이마트 연수원 사업재개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0.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마트)
(사진=이마트)

[이슈밸리=박지영 기자] 이마트의 서울 장충동 교육시설 조성사업이 다시 추진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 중구는 지난 3월 장충동 이마트부지(5205㎡)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 결정을 고시했다.

특별계획구역이란 특수기능 시설을 건축할 필요가 있으면 복합개발을 목적으로 지정되는 사업지를 말하는데 결정 고시를 보면 이마트 부지는 공연장·전시관·주차장 등으로 용도가 제한돼 있다.

앞서 이마트는 2013년부터 장충동 일대 개인 부지와 국유지를 구매했다. 당시 개인 소유 땅을 시세보다 비싸게 매입하며 장충동 부지 확보에 공을 들였고 같은 해 10월 신세계건설이 소유한 사옥과 부지를 228억원에 매입한 바 있다.

이에 이마트는 공시를 통해 개인부지와 국유지를 연계해 도심형 연수 시설로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에선 이마트가 신세계건설 부지와 인근 땅을 더해 장충동에 투입한 금액만 300억∼400억원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사업은 계속 미뤄졌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도심 개발은 인허가 지연으로 계획처럼 속도를 낼 수 없는 경우가 많다"며 "이마트도 연수원 조성을 다양한 사업 중 1순위로 두지 않았을 것"이라고 풀이했다.

대기업은 일반적으로 직원 연수원을 경기도 외곽에 짓는데 이는 상대적으로 도심보다 인허가가 수월하고 저렴한 비용으로 대규모 시설을 지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마트는 경기도 용인에 연수원을 두고 있지만 추가로 도심에 짓겠다는 계획이다. 재계 관계자는 "직원들이 외곽으로 이동하는 불편함을 감수할 필요가 없다"며 "평소엔 직원 결혼식장과 외부 업체 전시관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일부에선 이마트가 장충동 부지에 연수원 대신 다른 용도로 활용할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지난해 이마트는 일부 매장을 세일앤리스백으로 현금 1조원을 마련했다.

업계 관계자는 "특별계획구역 사업은 다양한 변수가 있어 시기를 장담할 수 없다"면서도 "사업자가 서울시 최종 인허가 과정에서 세부개발계획을 바꾸지 않는다면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