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3 17:26 (수)
종영 '날찾아' 박민영x서강준 재회, 행복 맞으며 엔딩 장식
상태바
종영 '날찾아' 박민영x서강준 재회, 행복 맞으며 엔딩 장식
  • 이슈밸리
  • 승인 2020.0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 뉴스1


[이슈밸리=디지털뉴스팀]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박민영과 서강준이 재회하면서 종영을 맞았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극본 한가람/ 연출 한지승 장지연) 최종회에서는 목해원(박민영 분)과 임은섭(서강준 분)이 북현리에서 재회하며 행복한 마지막 페이지를 장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길고 길었던 겨울이 지나, 얼어붙어 있던 북현리는 한기를 털어내고 봄의 기지개를 켰다. 북현리 이곳저곳에 봄의 기운을 전달해 준 바람은 이내 춥디추웠던 목해원의 마음에도 도달했다. 힘들었던 서울 생활에 첼로도 싫어졌었지만, 마음이 좀 데워지고 나니 "그 정도까진 아니구나. 행복했던 적도 있었다"라는 걸 깨달은 것이었다.

목해원 주변과의 사이도 안정을 되찾아갔다. 좀처럼 속마음을 얘기하지 않았던 엄마 심명주(진희경 분)는 처음으로 딸에게 편지를 보내 용서를 구했고, 이모 심명여(문정희 분)는 해원의 배웅을 받으며 떠났다. 살얼음판을 걷던 친구 김보영(임세미 분)과는 문자 정도는 주고받으며 다시 친밀도를 쌓아가는 초석을 마련했다.

"잘 있어"라던 임은섭(서강준)과도 북현리에서 재회했다. 다시 만난 은섭을 보며 말갛게 웃는 해원은 북현리에서 그와 함께 아주 오래오래 있을 것이라고 얘기하고 있었다.

그렇게 ‘날씨가 찾으면 좋아가겠어요'는 사랑하는 사람 옆에서 평범한 일상들을 쌓아 차곡차곡 매일을 살아가다 보면, 그렇게 쉬지 않고 달려 나가다 보면, 행복에 도달해 있을 것이라는 따뜻한 메시지로 시청자들의 마음속에 오래도록 남을 울림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