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벨리곰, 태국 이어 대만·일본 진출
상태바
롯데홈쇼핑 벨리곰, 태국 이어 대만·일본 진출
  • 임정은 기자
  • 승인 2024.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홈쇼핑 제공)
(사진=롯데홈쇼핑 제공)

 

[이슈밸리=임정은 기자] 롯데홈쇼핑이 자체 캐릭터 벨리곰이 태국에 이어 대만, 일본에 진출하며 콘텐츠 비즈니스를 확대한다 10일 밝혔다.

롯데홈쇼핑은 지난달 19일 대만 최대 완구 유통사인 L.E 인터내셔널과 벨리곰 지식재산권(IP) 활용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또 롯데홈쇼핑은 지난해 10월 태국 제조·유통 전문기업 T.A.C.C(T.A.C consumer PCL)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한 지 6개월 만에 현지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 구독자 2만명을 확보했다.

올해 중 태국 최대 유통기업 'CP그룹', 로레알 그룹의 뷰티 브랜드 '가르니에' 등과 협업해 20여 종의 현지 라이선스 제품 출시도 계획하고 있다.

태국에서 동남아시아 진출 교두보를 마련한 데 이어 올해는 대만, 일본 진출을 통해 콘텐츠 비즈니스를 확대한다.

롯데홈쇼핑은 지난달 19일 대만 최대 완구 유통사이자 라이선스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L.E 인터내셔널(L.E International Corp)과 벨리곰 IP 활용에 관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대만은 한류 문화 선호도가 높고 문화 콘텐츠 시장 규모가 약 40조원에 달할 만큼 캐릭터 시장 잠재력이 높은 지역으로 꼽힌다.

대만 타이베이시에 위치한 L.E 인터내셔널 본사에서 진행된 행사에는 이보현 롯데홈쇼핑 콘텐츠부문장, 셜록 루 L.E 인터내셔널 마케팅부문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IP 활용 라이선스 상품 개발, 오프라인 매장 입점, 대만 현지 SNS 운영 및 마케팅 등에 관해 합의했다.

1974년에 설립된 L.E 인터내셔널은 글로벌 IP와 협업해 대만 1위 완구 체인점인 ‘펀박스’ 등 90개 이상 오프라인 채널에 라이선스 상품을 유통하고 있다.

이보현 롯데홈쇼핑 콘텐츠부문장은 "향후 현지의 다양한 채널에서 라이선스 상품을 선보여 벨리곰 인지도를 높이고 팬덤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