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60억대 마약 유통 일당 체포
상태바
경찰, 60억대 마약 유통 일당 체포
  • 권동혁 기자
  • 승인 2024.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강동경찰서 제공)
(사진=강동경찰서 제공)

 

[이슈밸리=권동혁 기자] 수십억원대 마약류를 유통한 일당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각종 마약류를 밀수입하거나 합성마약을 제작해 국내에 유통한 A씨 등 70명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검거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마약류를 구매해 투약한 26명도 포함됐다.

일당은 A씨 등을 총책으로 각종 마약류를 밀수입해 판매한 유통책과 오피스텔·빌라 등을 임차해 마약류를 간수하는 보관책을 비롯해 운반책, 원료물질 밀수·제조책, 마약 홍보·소통방 운영책 등 역할을 나눠 비대면 방식으로 조직적 범행을 저질렀다.

이들이 유통한 필로폰·케타민·허브·합성대마·엑스터시·LSD 등 각종 마약류는 무려 60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작년 9월 "아파트 화단에 수상한 것을 묻는 젊은 남성이 있다"는 112 신고로 출동해 화단을 수색하고 풍선에 담긴 흰색 가루를 발견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경기 안산에서 남성을 긴급체포한 후 휴대전화 전자정보 분석을 통해 마약 판매책 2명을 검거하고 추적 끝에 일당을 무더기로 검거했다.

아울러 경찰은 이들 휴대전화를 분석해 마약류 은닉 장소 2천여곳을 찾아내고 이 중 1300여곳에 은닉된 마약류를 회수했다.

국제 택배 등을 통해 밀수한 마약류를 샴푸 통에 숨겨 대전 지역에 발송하려다 발각되는가 하면 베트남에서 밀반입한 원료로 13㎏ 상당의 합성 대마를 만들어 여행가방에 담고는 경기 안성의 하천변에 묻어뒀다 덜미를 잡히기도 했다.

일당은 일면식이 없는 사이로 텔레그램을 통해 범행을 모의하고 철저히 신분을 감추며 비대면으로 거래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장기간 마약 유통범죄를 저질렀을 것으로 보고 전국 경찰관서에 텔레그램 채널명과 피의자 정보를 공유해 여죄를 밝혀 최대한 중한 형을 선고받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