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텐스토렌트에 3억 달러 이상 투자 주도
상태바
삼성전자, 텐스토렌트에 3억 달러 이상 투자 주도
  • 임정은 기자
  • 승인 2024.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슈밸리=임정은 기자] 삼성전자가 '반도체 전설'로 꼽히는 짐 켈러의 텐스토렌트(Tenstorrent)에 3억달러 이상 투자를 주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IT 전문지 디인포메이션은 13일(현지 시각) 삼성전자가 캐나다 AI칩 스타트업 텐스토렌트에 투자를 추진한다고 보도했다.

또 디인포메이션은 소식통들을 인용해서 기존 투자자인 피델리티 자산운용, 현대차그룹과 함께 LG전자도 신규 투자자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투자 전 텐스토렌트의 가치는 20억달러로 평가됐다.

앞서 삼성전자는 이미 작년 8월 산하 전략혁신센터(SSIC)가 운영하는 삼성카탈리스트펀드(SCF)를 통해 1억달러 투자를 공동 주도했다.

이어 작년 10월엔 차세대 AI칩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로 결정됐다.

그런가하면 LG전자는 텐스토렌트와 협력해서 TV와 기타 제품용 반도체를 개발했다.

현대차·기아도 지난해 텐스토렌트에 5000만달러를 투자했다.

이어 현대모비스는 올해 초 주총에서 텐스토렌트의 키스 위텍 최고전략책임자(COO)를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텐스토렌트는 2016년 반도체 설계 전문(팹리스) 스타트업으로 출발했으며 현재 AI칩 시장에서 엔비디아의 아성에 도전하고 있다.

자율주행 기술 실용화에 필수적인 신경망처리장치(NPU) 기술 등 자체 개발한 AI 관련 지식재산권을 다수 보유했다.

디인포메이션은 엔비디아가 장악한 AI칩 시장에 균열을 내기는 매우 어렵고 그 과정에 파산에 이르기도 한다고 전했다.

또 디인포메이션은 삼성전자가 맞춤형 칩 제조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하는 데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지난해엔 AI 칩 스타트업인 그로크(Groq)의 제품을 생산한다고 말했다. 

그로크는 최근 모건스탠리에 3억달러 자금 조달을 문의했다고 디인포메이션이 보도했다.

디인포메이션은 AI칩을 디자인하는 스타트업들이 엔비디아와 경쟁하려면 돈다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럽 반도체 스타트업인 블랙 반도체는 최근 독일 정부 등으로부터 2억7500만달러를 조달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