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쩐지'...가격 같은데 양 줄어든 '꼼수인상' 33개 적발
상태바
'어쩐지'...가격 같은데 양 줄어든 '꼼수인상' 33개 적발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4.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슈밸리=박지영 기자] 가격을 올리면서 용량을 줄인 이른바 '꼼수 인상' 상품 30여개가 적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13일 올해 1분기 슈링크플레이션 상품 실태 조사한 결과 지난해 이후 가격 대비 용량이 줄어든 상품이 33개 확인됐다고 밝혔다.

슈링크플레이션은 줄어든다는 뜻의 슈링크(Shrink)와 인플레이션의 합성어로 기업이 판매가격을 올리는 대신 상품 크기 또는 용량을 줄여 소비자가 알기 어려운 방식으로 가격을 인상하는 행위를 일컫는다.

소비자원은 자율협약을 맺은 백화점, 대형마트, 온라인몰 등 8개사가 제출한 상품정보와 가격정보종합 포털사이트 참가격의 가격조사 데이터, 슈링크플레이션 신고센터 신고 상품 등을 모니터링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33개 상품은 적게는 5.3% 많게는 27.3% 용량이 줄었다.

국내 제조 상품은 15개, 해외 수입 상품은 18개였다. 품목별로 보면 가공식품이 32개로 대부분이었고 나머지 1개는 생활용품(세제)이었다.

국내 제조 상품 가운데 '오설록 제주 얼그레이 티백'은 한 개 용량이 2g에서 1.5g으로 줄었고 전체 용량은 40g에서 30g으로 25% 감소했다.

'사조대림 안심 치킨너겟'은 540g에서 420g으로 22.2% 줄었다. 

홈플러스에서 판매된 '정성가득 마늘쫑 무침'은 150g에서 120g으로 20% 감소했다. 소비자원 모니터링 과정에서 마늘쫑 상품 출고가격은 4490원에서 3590원으로 내렸다.

SPC삼립의 '삼립 그릭슈바인 육즙가득 로테부어스트'는 기존 1팩에 5입에서 2팩에 3입으로 패키징을 변경하면서 용량이 18.2% 줄었다.

오뚜기 컵스프 3종은 72g에서 60g으로 16.7% 줄었다.

과자류 '쫀득쫀득 쫀디기'는 113g에서 95g, 농산가공식품류 '신선약초 감자가루'는 150g에서 130g으로, 식품가공품류 '하림 두 마리옛날통닭'은 760g에서 720g으로 각각 용량이 줄었다.

해외 수입 상품은 '비달 메가 수퍼 피카 줌 필드 위드 버블껌 막대사탕'이 27.5g에서 20g으로, '니씬 생강사탕'이 135g에서 105g으로 각각 용량이 줄었다.

소비자원은 용량 변경 상품 정보를 참가격에 공표하고 해당 상품의 제조업체 및 수입판매업체에 자사 홈페이지 또는 쇼핑몰 등에 정보를 제공하도록 권고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용량이 줄어든 상품에 대한 모니터링 결과를 분기별로 공개해 소비자가 정확한 가격 정보에 기반한 소비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소비자가 발견한 용량이 변경된 상품 신고도 홈페이지에 있는 슈링크플레이션 신고센터를 통해 하면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