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北 핵개발에..."비확산 체제 흔드는 위험한 행동"
상태바
尹대통령, 北 핵개발에..."비확산 체제 흔드는 위험한 행동"
  • 권동혁 기자
  • 승인 2024.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이슈밸리=권동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의 핵개발에 대해 "한국과 카자흐스탄과 같은 국가들이 그동안 굳건하게 수호하며 발전시켜 온 국제 비확산 레짐의 근간을 흔드는 위험하고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말했다.

중앙아시아 3개국을 국빈 방문 중인 윤 대통령은 11일 카자흐스탄 국영 일간지 '예게멘 카자흐스탄' 등과 서면 인터뷰를 통해 "북한은 핵 개발을 포기할 것을 요구하는 유엔 안보리의 반복된 결정과 국제사회의 단합된 목소리에도 불구하고 핵무기와 그 운반수단을 계속해서 개발하며 국제 평화와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카자흐스탄은 냉전 시기에 수백 번의 핵실험이 이루어진 세미팔라틴스크 핵실험장을 폐쇄하고 독립 후 소련으로부터 받은 다량의 핵무기를 자발적으로 폐기한 세계적인 비핵화 모범국가"라며 "한국도 비핵화와 비확산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양국 간 노동 교류에 대한 질문에 "한국은 전통적인 제조업에서 첨단 분야에 이르기까지 적극적으로 문호를 개방하고 있다"며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현재 진행 중인 고용허가제 송출국 신규 지정 협의가 원만히 마무리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