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우크라, 美무기로 모스크바나 크렘린궁 공격은 안 돼"
상태바
바이든 "우크라, 美무기로 모스크바나 크렘린궁 공격은 안 돼"
  • 이슈밸리
  • 승인 2024.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슈밸리=권동혁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공급되는 미국산 무기가 러시아 국경 인근에서만 사용해야 하며 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나 크렘린궁 공격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우크라이나가 수세에 몰리자 방어 목적으로 미국 무기를 러시아 본토 공격에 일부 허용한 것에 대한 일종의 가이드 라인으로 해석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6일 오후(현지 시각) 방송된 ABC뉴스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가 미국산 무기를 러시아에서 이미 사용했느냐는 질문에 "러시아가 국경 너머에서 우크라이나에 있는 구체적인 표적들을 공격할 때 (우크라이나가) 무기들을 국경 인근에서 사용하는 것을 허용했다"고 답했다.

그는 "우리는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200마일(약 321km) 안까지 타격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았고, 모스크바나 크렘린궁을 타격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러시아 영토를 공격할 고정밀 무기를 제공하면 직접 참전'이라고 말한 게 우려되느냐는 질문에 "난 그를 40년 넘게 알고 지냈고, 그는 40년동안 나를 우려하게 했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는 모스크바나 크렘린궁을 타격할 무기가 아니라 국경 바로 너머에서 사용할 무기를 우크라이나에 주는 것에 대해 말하고 있다. 그곳에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인을 죽이려고 우크라이나로 진격하기 위해 엄청난 양의 재래식 무기로 공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결정으로 미국과 서방이 우크라이나에 개입하는 등 전쟁이 확전할 가능성에 대해 "그럴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답했다.

그는 미군이 한명도 참전하지 않고 무기만 지원하는 상황에서 러시아군 35만명이 죽거나 부상했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추문 입막음 돈' 혐의로 유죄 평결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그는 공정한 재판을 받았다"면서 그가 법치주의를 약화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차남 헌터가 총기 불법 소유 혐의로 재판을 받는 것과 관련해 어떤 판결이 나오든 인정하겠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