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원더랜드' 박보검 "수지와 연인처럼 보이길 바라며 연기해"
상태바
영화 '원더랜드' 박보검 "수지와 연인처럼 보이길 바라며 연기해"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4.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더블랙레이블 제공)
(사진=더블랙레이블 제공)

 

[이슈밸리=박지영 기자] 영화 '원더랜드' 주연 배우 박보검이 상대 배우인 수지와 오랜 연인처럼 보이기 위해 연기했다고 밝혔다.

김태용 감독이 연출한 '원더랜드'는 죽은 사람을 인공지능(AI)으로 복원하는 영상통화 서비스인 원더랜드를 통해 사랑하는 이들과 다시 만나게 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옴니버스 형식으로 그린 영화다.

박보검과 수지는 연인 관계인 태주와 정인 역을 각각 맡았다. 두 사람은 백상예술대상 MC로 여러 번 호흡을 맞춘 바 있지만 이번처 한 작품에서 연기하는 건 '원더랜드'가 처음이다.

박보검은 "수지 씨와 친구처럼 혹은 오래된 연인처럼 보이길 바라면서 연기했다"며 "촬영본을 보고서 '우리 진짜 예쁘다, 정말 잘했다' 칭찬했다"며 "수지 씨와는 처음 같이 연기한 것인데도 서로 잘 맞았고 워낙 털털한 친구라 무슨 이야기를 해도 잘 받아줬다"고 했다.

이어 "기회가 된다면 다른 작품에서도 함께 일해보고 싶다"며 "가 군대에 있는 동안 수지 씨는 다양한 작품으로 더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었는데 수지 씨의 시간의 흐름을 제가 지켜본 것 같은 느낌"이라고 밝혔다.

또 박보검은 배역에 몰입하기 위해 시나리오에 나와 있지 않은 태주와 정인의 서사를 자체적으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박보검은 "주인공 정인과 태주는 모두 고아라서 서로만을 의지할 수밖에 없는 사이로 설정하고 연기했다"면서 "그래야 가족도 아닌 연인이 그토록 서로를 애틋하게 여기는 것을 이해할 거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박보검과 수지의 의견을 반영해 시나리오에 없는 장면이나 즉흥 연기도 영화에 담았다. 태주와 정인의 과거를 담은 장면 대부분은 두 사람의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한편 '원더랜드'는 박보검이 입대 전 촬영을 마치고 전역한 지 2년 만에야 세상에 나오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