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정부, 영사관 피폭에 '이스라엘 보복' 천명
상태바
이란 정부, 영사관 피폭에 '이스라엘 보복' 천명
  • 이슈밸리
  • 승인 2024.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현지시간) 구조대원들이 이스라엘군의 폭격으로 파괴된 시리아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 영사관 건물에서 구조 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날 폭격으로 이란 혁명수비대(IRGC) 고위 간부 등 여러 명이 숨졌다. (사진=신화 / 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구조대원들이 이스라엘군의 폭격으로 파괴된 시리아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 영사관 건물에서 구조 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날 폭격으로 이란 혁명수비대(IRGC) 고위 간부 등 여러 명이 숨졌다. (사진=신화 / 연합뉴스)

 

[이슈밸리=임정은 기자]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 영사관이 폭격당한 가운데 이란 정부는 배후로 의심되는 이스라엘에 대해 강력한 보복을 천명했다. 

2일(현지 시각) 국영 IRNA 통신에 따르면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이날 성명에서 "혐오스러운 시온주의 정권(이스라엘)의 우두머리들에게 저주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이란은 전날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 대사관 옆 영사관 건물에 이스라엘의 미사일 6기에 공격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아야톨라 하메네이는 이번 공습으로 혁명수비대 모하마드 레자 자헤디 지휘관이 숨진 것과 관련해 "그를 상실한 데 대한 슬픔이 무겁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을 향해 "이 사악한 정권을 우리 용감한 사람들의 손으로 징벌할 것"이라며 "신의 뜻에 따라 그들이 이 범죄를 후회하도록 만들어 주겠다"고 강조했다.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도 성명을 내고 "다시 한번 테러와 국제법 위반을 저지른 시온주의 정권의 더러운 손이 우리나라 장교들의 피로 물들었다"고 말했다.

라이시 대통령은 "명백한 국제법 위반인 이 비인도적 공격을 규탄한다"며 "이 비겁한 범죄는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은 이번 공습과 관련해 자국 수도 테헤란 주재 스위스 대사관의 미국 이익대표부 직원을 초치했다며 "미국이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란과 국교를 맺지 않은 미국은 테헤란 주재 스위스 대사관을 통해 이란과 공식·비공식으로 의사를 주고받는다.

이와 관련 미국 국가안보회의(NSC)의 한 대변인은 악시오스에 미국은 "(이스라엘의) 공습에 관여하지 않았고 이에 대해 사전에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미국이 이례적으로 즉각 이란에 이 같은 입장을 전달한 것은 이번 사태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전쟁이 가자지구를 넘어 중동 전역으로 번지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