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김승연 회장 편지경영...한화에어로 대전 R&D 캠퍼스 연구원 축하 격려
상태바
한화 김승연 회장 편지경영...한화에어로 대전 R&D 캠퍼스 연구원 축하 격려
  • 이슈밸리
  • 승인 2024.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회장, 종종 연구원들에게 친필 편지와 선물 보내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이 지난달 29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전 R&D 캠퍼스를 전격 방문해 차세대 발사체 사업 단독협상자 선정을 이끈 연구원들을 축하하고 격려했다. 김 회장이 연구원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한화그룹 제공)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이 지난달 29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전 R&D 캠퍼스를 전격 방문해 차세대 발사체 사업 단독협상자 선정을 이끈 연구원들을 축하하고 격려했다. 김 회장이 연구원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한화그룹 제공)

 

[이슈밸리=박지영 기자] 최근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6연승으로 기분 좋은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이 지난달 29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전 R&D 캠퍼스를 전격 방문해 차세대 발사체 사업 단독협상자 선정을 이끈 연구원들을 축하하고 격려했다. 김 회장은 연구원들에게 항상 격려 편지와 선물을 보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전 R&D 캠퍼스는 발사체 전 분야의개발 수행이 가능한 국내 유일의 발사체 개발센터다. 이날 자리에는 한화그룹의 우주 사업 통합 브랜드스페이스 허브를 총괄하는 김동관 부회장도 함께 했다.

김승연 회장은 이날 누리호 고도화 및 차세대 발사체 사업의 주역인 연구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김 회장은 “누리호 3차 발사의 성공으로 대한민국은 자력으로 우주 발사체를 개발하고보유한 7번째 국가가 되었다”며 사업에 참여한 연구원들을격려했다. 또한, 차세대 발사체 사업 단독협상자 선정을 축하하면서이를 끝이 아닌 시작으로 삼아 우주시대를 앞당겨 미래 세대의 희망이 될 것을 당부했다.

시종 훈훈한 분위기에서 진행된 이날 간담회에서 엄새빈 선임연구원은 “누리호 발사마다 회장님께서 주신 격려 편지를 간직하고있다. 한화인으로서 큰 자부심을 느낀다”며, 1차 발사 당시 격려 편지를 가져와 김승연 회장의 친필 서명을 받기도 했다.

김 회장은 누리호 사업에 참여한 연구원들에게 격려 편지와 선물을 보내왔다. 간담회에 참석한 연구원 대부분이 그 대상으로 김 회장에게 셀카 촬영을 요청하며 친근감을 표하기도 했다.

김 회장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주관하게 될 누리호 4차 발사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2025년으로 예정된 4차 발사의 완벽한 성공으로 우주 전문기업으로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역할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자는 것이다.

한화그룹은 우주 사업에대한 강력한 의지로 누적 약 9,000억원에 이르는 투자를 집행해왔다.

특히, 김동관 부회장을 중심으로 자체 기술 확보와 독자적 밸류체인 구축에 힘을 쏟아왔다. 그 결과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발사체를 통한 우주수송을, 쎄트렉아이와한화시스템은 인공위성 제작 및 위성 서비스를 담당하는 등 우주 사업 밸류체인을 확보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2월 순천 율촌 산단 내에 스페이스 허브 발사체 제작센터 착공식을 갖고 현재 한창 건설이 진행중이다. 센터가 완공되면 민간 체계종합 기업으로서 입지를 더욱 굳건히 할 것이란 것이 한화그룹의 기대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국내 유일의 중대형 발사체 전문 기업으로서 독보적 역량을 갖추어 지속적으로 국가 우주 사업에기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