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故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 빈소 조문
상태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故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 빈소 조문
  • 이슈밸리
  • 승인 2024.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고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사진=효성그룹)
30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고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사진=효성그룹 / 연합뉴스)

 

[이슈밸리=디지털뉴스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30일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고령과 건강상의 이유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조 명예회장은 지난 29일 서울대병원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이 회장은 이날 오후 2시께 모친인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과 함께 조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

이 회장은 상주인 장남 조현준 효성 회장과 1968년생 동갑내기로, 어릴 때부터 친분을 쌓아왔으며 일본 게이오대에서 함께 공부하는 등 막역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 회장은 2020년 10월 이건희 삼성 선대회장 별세시 이틀 연속 빈소를 찾아 "고인(이 선대회장)이 진돗개 2마리를 보내주셔서 가슴이 따뜻한 분이라고 생각했다"며 애도하기도 했다.

이 회장이 떠난 뒤에도 빈소에 남았던 홍 전 관장은 총 2시간 40분 가량 머물며 조 명예회장의 부인인 송광자 여사를 위로했다. 홍 전 관장은 빈소 내 접객실에서 송 여사가 추모예배를 드리고 오는 것을 기다리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전 관장과 송 여사는 경기여고, 서울대 미대 동문으로 각별한 인연을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용 회장의 동생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겸 삼성물산 전략기획담당 사장도 이날 오후 4시 30분께 남편 김재열 삼성글로벌리서치 사장과 함께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삼성과 효성은 창업주 시절 동업 관계로, 인연이 깊다.

조 명예회장의 부친인 고 조홍제 효성 창업주는 1948년 고 이병철 삼성 창업회장과 삼성물산을 세워 운영하다 1962년 독립해 효성물산을 세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