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일본 합작, TSMC 제1 공장 가동...한국 반도체 규제는?
상태바
대만-일본 합작, TSMC 제1 공장 가동...한국 반도체 규제는?
  • 이슈밸리
  • 승인 2024.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1위 업체인 대만 TSMC의 일본 규슈 구마모토현 제1공장 개소식이 24일 열렸다. TSMC의 장중머우 창업자 등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세계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1위 업체인 대만 TSMC의 일본 규슈 구마모토현 제1공장 개소식이 24일 열렸다. TSMC의 장중머우 창업자 등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슈밸리=디지털뉴스팀] 대만과 일본의 반도체 동맹이 본격 시작됐다. 세계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1위 업체인 대만 TSMC가 24일 일본 규슈 구마모토현에 제1공장을 열었다. 반도체 산업 부활을 노리는 일본 정부의 전폭적인 뒷받침 됐다.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TSMC의 일본 규슈 구마모토현 제1공장은 기쿠요마치(菊陽町)의 약 21만㎡ 부지에 자리 잡은 반도체 제조 공장으로, 클린룸이 들어서는 FAB동과 오피스동, 가스 저장시설 등으로 구성됐다.

반도체 제조 공정에 필수인 클린룸만 4만5천㎡ 크기로, 일본 프로야구 경기장인 도쿄돔 면적에 육박한다.

올봄 제조장치의 반입과 설치 등을 거쳐 4분기쯤 양산 개시를 노리고 있다.

반도체 산업 부활을 꿈꾸는 일본은 TSMC 제1공장 설비투자액의 절반에 가까운 최대 4천760억엔(약 4조2천억원)의 보조금을 제공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TSMC가 2027년 말 가동을 목표로 구마모토현에 지을 예정인 제2공장에는 약 7천300억엔(약 6조5천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TSMC의 구마모토 1공장과 2공장에 모두 10조7천억원의 일본 정부 보조금이 투입되는 것이다.

공장 운영은 '일본첨단반도체제조'(Japan Advanced Semiconductor Manufacturing)를 뜻하는 JASM이 맡는다. TSMC가 이 공장을 운영하기 위해 만든 자회사로 대주주인 TSMC이외에 소니, 덴소 등 일본 기업들도 출자에 참여했다.

개소식에 참석한 소니그룹의 요시다 회장은 "TSMC로부터 배우는 것이 많다"고 말했다.

JASM에는 대만에서 파견된 주재원 약 400명과 소니그룹 파견자 약 200명을 비롯해 현지 채용인력까지 1700명이 소속돼 12∼28나노(㎚, 10억분의 1m) 공정의 제품을 한 달에 약 5만5천장(300㎜ 웨이퍼 환산 기준) 생산할 예정이다.

나노는 반도체 회로 선폭을 의미하는 단위로, 현재 가장 앞선 양산 기술이 3나노임을 고려하면 첨단 공정은 아니지만 현재 일본 업계에서 양산 가능한 최신 공정이 40나노인 점에 비춰보면 TSMC 공장 가동은 일본 반도체 산업에 큰 의미를 갖는다.

1980년대에 세계 반도체 생산 점유율이 50%에 달했던 일본은 이후 미국의 견제와 한국과 대만에 경쟁력을 잃었다. 하지만 최근 대만 반도체 회사 최소 9곳이 일본에 공장을 설립하거나 사업을 확장했고 자국 반도체 사업 부활을 위해 막대한 자금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웃 일본과 대만, 중국이 세계 반도체 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치열하게 달려가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은 정치권에 의해 주 52시간제에 발이 묶여 있고 중대재해처벌법으로 사업 자체가 경직되게 됐다. SK하이닉스의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5년이 지나서야 우여곡절 끝에 내년 3월 1기 공장 착공에 들어간다. 시민단체는 끊임없이 이들 반도체 공장의 문제점을 제기하고 있다. 

수출의 20% 차지하는 국내 반도체 산업은 국가 경제에 가장 중요한 분야다. 윤석열 정부의 역할이 그 어느때보다 중요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