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위생 불량' 설 식품 제조·판매 업체 적발
상태바
식약처, '위생 불량' 설 식품 제조·판매 업체 적발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4.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슈밸리=박지영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설날을 앞두고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설 성수 식품을 제조·수입·판매하는 업체 5436곳에 대한 위생 점검을 벌인 결과, 위생이 불량한 122곳을 적발해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식약처는 떡, 한과, 건강기능식품, 축산물 등 설 성수 식품 관련 업체의 작업장 위생관리 상태, 무등록(신고) 제조·판매 여부, 소비(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판매 여부, 건강진단 실시 여부 등을 집중 점검했다고 밝혔다.

점검 결과 가공식품·건강기능식품 등 식품 분야에서는 건강진단을 미실시한 37곳, 위생적 취급 기준을 위반한 18곳, 영업자 준수사항을 위반한 13곳 등이 적발됐다.

축산물 분야에서는 건강진단을 실시하지 않은 7곳, 영업자 준수사항을 위반한 7곳, 자가 품질검사 규정을 위반한 3곳, 소비기한이 지난 축산물을 판매한 2곳 등이 감시망에 걸렸다.

식약처는 위생 점검과 함께 명절 선물, 제수용 식품 등 국내 유통 식품에 대한 수거 감사와 통관 단계 수입식품 대상 정밀 검사도 실시했다고 밝혔다.

국내 유통 식품 가운데 한과·만두·전통주 등 가공식품, 떡류·전류·튀김류 등 조리식품, 농·축·수산물 등 총 2362건이 검사 대상이었다.

현재까지 1672건을 검사했는데 이중 과자 1건이 산패 기준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아 행정처분 및 폐기할 예정이고 나머지는 모두 기준에 적합했다. 검사 중인 690건은 검사 결과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다.

통관 단계 수입 식품 중에서는 삶은 고사리 등 과채 가공품, 깐 도라지·깐 밤 등 농·축·수산물, 비타민 등 건강기능식품 총 736건을 검사했다.

검사 완료한 630건 중 628건은 기준·규격에 적합했지만, 냉동 부세와 비타민D 제품의 2건은 각각 잔류 농약 '에톡시퀸'과 중금속 '비소'가 기준치 이상 검출됐다.

식약처는 "부적합 판정을 받은 제품은 수출국으로 반송하거나 폐기하고 검사 중인 106건은 검사 결과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라며 "이번 점검에서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방식약청이나 지자체가 행정처분 후 6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위반 사항 개선 여부를 확인하고 수입 식품은 향후 동일 제품이 수입될 경우 5회 연속 정밀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