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3 10:11 (금)
지역사회 확산 공포로 번지는 '코로나19'...대전 확진자 3명 추가
상태바
지역사회 확산 공포로 번지는 '코로나19'...대전 확진자 3명 추가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0.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슈밸리=박지영 기자] 대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3명 추가 발생했다. 

대전시는 26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됐다고 밝혔다.

추가 확진자는 대덕구 1명, 유성구 2명 등 모두 3명이다. 이들의 직업은 대전 성세병원 간호사 1명과 산림기술연구원 소속 연구원1명, 대전도시철도 월평역 역무원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대전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6명으로 늘었다.

특히 4번째 확진자는 대전 유성구 봉명동 성세병원에 근무 중인 40세 여성 간호사다. 방역당국은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간호사가 근무 중인 병원에 대해 코호트 격리 조치했다.

코호트 격리는 감염병 등 특정 질병에 같이 노출된 사람을 동일 집단(코호트)으로 묶어 격리하는 것을 말한다.

나머지 5번째 확진자는 유성구에 거주하는 33세 남성으로, 서구 둔산동 산림기술연구원에 근무하는 연구원이다. 이 확진자는 충남대학교병원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 입원 격리됐다.

6번째 확진자는 대덕구에 근무하는 39세 여성으로, 도시철도 1호선 월평역에 근무하는 역무원이다. 입원조치 예정이고 역학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 시장은 "추가 확진자 발생으로 시민 여러분에게 심려를 끼쳐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코로나19의 지역확산을 방지하게 위해 다중집합시설 등에 대한 방역과 신천지교회 관련 여부 등을 집중관리하겠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역학조사를 통해 추후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