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1 09:17 (토)
기생충 아카데미상 6개 노미네이트...'非영어 영화 최초'
상태바
기생충 아카데미상 6개 노미네이트...'非영어 영화 최초'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0.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 감독이 북미방송영화비평가협회(BFCA) 주관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최우수 감독상을 받은 후 트로피를 들어보이는 모습/사진=뉴스1)
(봉준호 감독이 북미방송영화비평가협회(BFCA) 주관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최우수 감독상을 받은 후 트로피를 들어보이는 모습/사진=뉴스1)

[이슈밸리=박지영 기자] 지난해 10월 북미 개봉 이후 북미 관객들을 사로잡은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까지 접수했다.

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13일(현지 시간)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로 아카데미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을 포함해 감독 각본 편집 미술 국제영화상 등 총 6개 부문에 ‘기생충’을 후보에 올렸다.

아카데미 최종 후보 발표를 앞두고 미국의 매체들은 ‘기생충’이 작품 감독 각본 국제영화상 등 4개 부문 후보에 오를 것으로 예상했는데 여기에 미술상과 편집상 후보가 추가된 것이다. 뉴욕타임스와 AP통신은 송강호의 남우조연상 후보 지명을 예상하기도 했으나 최종 후보에 포함되지는 않았다.

이번에 기생충이 작품상을 수상하게 되면 비(非)영어 영화로서는 최초가 된다. 감독상 부문에서는 아시아인 수상자는 대만 출신의 리안 감독이 존재한다. 당시 리안 감독은 ‘브로크백 마운틴’과 ‘라이프 오브 파이’로 감독상을 수상받은 바 있다.

이에대해 인디와이어는 "기생충은 작년 칸 국제영화제 수상으로 역사를 쓰기 시작했고, 이제 아카데미 시상식 수상으로 역사를 만드는 일을 마친다"며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공식적으로 역사를 남긴 아카데미상 후보작이고 한국은 91년 동안 오스카 후보에 오르지 못했지만 기생충으로 모든 게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버라이어티는 "기생충은 한국 영화로는 처음으로 국제극영화상과 작품상 최종 후보에 올라 역사를 만들었다"며 "한국의 풍부한 영화 역사를 고려할 때, 아카데미 시상식이 이 나라의 영화를 무시해왔다는 건 놀라운 일"이라고 전했다.

한편 기생충은 국제극영화상,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미술상, 편집상 등 총 6개 부문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는데 이처럼 여러 부문에 걸쳐 최종 노미네이트 된 것은 한국 영화사 101년 사상 기생충이 최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