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7 19:27 (월)
필리핀 화산 폭발에 8천 대피...공항 폐쇄까지
상태바
필리핀 화산 폭발에 8천 대피...공항 폐쇄까지
  • 권동혁 기자
  • 승인 2020.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 수도 마닐라 인근 관광 명소로 알려진 '탈' 화산이 12일(현지시간) 폭발했다/사진=뉴스1)
(필리핀 수도 마닐라 인근 관광 명소로 알려진 '탈' 화산이 12일(현지시간) 폭발했다/사진=뉴스1)

[이슈밸리=권동혁 기자] 필리핀 수도 마닐라 인근 따알 화산이 분화해 8천명이 대피하고 공항운영이 중단됐다.

13일 필리핀 방송사 ABS-CBN은 필리핀 수도 마닐라로부터 남쪽에 약 6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탈(Taal)화산이 폭발하면서 수만명의 주민과 관광객들이 대피하고, 마닐라 국제공항 폐쇄사태가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분출한 탈 화산의 화산재 등의 영향으로 마닐라 공항 운영이 중단됐고 필리핀 정부는 이날 증권시장도 휴장한다고 발표했다. 

타가이타이 시의 모든 학교와 스포츠센터 등은 대피 센터로 바뀌어 있으며, 13일 오후에 대피령이 더 확대될 것으로 현지 당국자들은 예상하고 있다.

이번에 화산이 분화한 탈 화산은 태평양 '불의 고리'에 속하는 필리핀의 20여개 활화산 중 하나로 탈 호수 한 가운데 자리잡고 있어서 평소에는 매우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한다. 따라서 그 모습을 보기 위해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

하지만 탈 화산은 작은 크기에도 불구하고 34번이나 분출했을 정도로 필리핀에서 가장 활발한 활화산 중 하나이다. 1754년에는 무려 200일동안 분출했고, 2011년에는 1335명이 화산분출로 사망한 바 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화산 분화와 관련해 관공서와 학교 등도 폐쇄하기로 했고 마닐라에서는 화산재 등의 영향으로 폐 등이 손상될 것을 우려해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선 것으로 알려졌다. 마닐라 시 당국은 시민들에게 실내에서 머물고 바깥출입을 할 때는 마스크를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필리핀 화산지진학연구소 관계자는 탈 화산 경계 수위를 5단계 중 4단계로 격상하며 "타알 화산이 화산 안에 화산이 있는 구조"라면서 "작은 화산이지만 위험한 화산"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