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7 19:27 (월)
하태경 대표, ‘윤석열 총장’ 대응 지시한 '이낙연 총리' 비판
상태바
하태경 대표, ‘윤석열 총장’ 대응 지시한 '이낙연 총리' 비판
  • 이슈밸리
  • 승인 2020.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슈밸리=권동혁 기자]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대응을 지시한 이낙연 국무총리에 대해 강도 높게 비난했다.

하 책임대표는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 회의에서 법무부 검찰 인사에 대해 "검찰 숙청에 들러리 서지 않는 게 항명인가. 이낙연 국무총리까지 나서서 친문세력의 주장에 동조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이 지켜온 사법시스템과 법치주의를 파괴하려는 청와대와 친문세력의 명백 국정농단이다. 그런데 유력 대권주자 이낙연까지 지지하면서 국정농단에 동조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하 대표는 "드디어 이낙연까지 친문의 하수인이 된 것"이라며 "검찰청법에 규정된 인사 때 법무장관 총장 의견을 들으라는 것은 총장과 협의해 인사를 하라는 것이지 30분 전에 통보하고 들러리 서란 말이 아니다. 하지만 이 총리는 지시를 따르지 않았다며 윤 총장에 대한 대응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하 대표는 "부당한 지시를 따르지 않은 윤 총장을 칭찬해야 한다"며 "이 총리는 친문세력의 광기 어린 위세에 굴복해 윤석열 쫓아내기에 앞장 서고 친문의 허수아비가 되는 것을 택했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책임대표는 이날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의 보수통합과 관련 보수재건 3원칙을 충실히 지킨다면 공천권 같은 기득권은 내려놓겠다고 선언했다.

하 책임대표는 "일부 언론에서 우리의 3원칙 수용 요구의 이면에는 공천권 보장 요구라는 복선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던데, 그런 것은 전혀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새보수당이 통합 3원칙으로 △탄핵의 강을 건널 것 △개혁보수로 나아갈 것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지을 것을 제시한 바 있다

그는 "우리가 바라는 것은 근본적인 혁신과 통합"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에 반대한다고 해서 아무나 다 끌어모으는 반문연대, 묻지마 통합이 아니라 보수혁신의 가치와 원칙을 중심으로 혁신·중도세력이 통합하는 혁신적 중도통합"이라고 강조했다.

하 대표는 "우리는 성공적 통합을 바란다. 통합은 성공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돌다리도 두드리는 심정으로 통합을 해야 한다"며 "다시 한 번 황 대표의 진정성있는 보수재건 3원칙의 확답을 요구한 것"이라고 촉구했다.

하 대표는 "황 대표측에서 당 내부의 의견을 청취할 시간이 필요할 수도 있는데 충분한 시간을 드릴 것"이라며 "대신 진정성 있는 답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황교안 대표는 지난해 말부터 유 위원장의 3원칙에 대해 "제 생각과 다르지 않다 자유우파 정당·단체 협의체서 논의하자"는 반응을 여러차례 내비쳤다. 다만 새보수당에서 요구하고 있는 '3원칙 수용 확답'은 내리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