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7 19:27 (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글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상태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글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0.0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 '기생충' 포스터)
(사진=영화 '기생충' 포스터)

[이슈밸리=박지영 기자]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 최초 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뉴욕타임스 등 외신은 ‘기생충’이 5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호텔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골든글로브 시상식 후보에 한국영화가 언급되고 수상까지 한 것은 처음이다. 

봉준호 감독은 “자막의 장벽, 그 1인치의 장벽을 뛰어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며 “오늘 함께 후보에 오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을 비롯해 세계 감독과 후보에 올를 수 있어서 그 자체가 영광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생충'은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 중국 룰루 왕 감독의 '더 페어웰', 프랑스 래드 리 감독의'레미제라블', 프랑스 셀린 시아마 감독의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등 경쟁작을 제치고 수상작으로 호명됐다.

한편 외국어영화상 후보에는 '더 페어웰'(출루 왕 감독), '레 미제라블'(래드 리 감독), '페인 앤 글로리'(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셀린 시아마 감독) 등이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