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7 19:27 (월)
김민재 결승골, 1-0로 中 격파...'日과 결승 남아'
상태바
김민재 결승골, 1-0로 中 격파...'日과 결승 남아'
  • 이슈밸리
  • 승인 2019.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재가 결승골을 성공시키며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중국을 꺾고 승리했다/사진=뉴스1
김민재가 결승골을 성공시키며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중국을 꺾고 승리했다/사진=뉴스1

[이슈밸리=박지영 기자] 김민재가 결승골을 성공시키며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중국을 꺾고 일본과의 결승을 앞두고 있다.

지난 15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 대회 남자부 2차전에서 김민재의 헤딩 결승골을 통해 1-0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0-0으로 맞선 전반 12분 '골 넣는 수비수'라 불리는 김민재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김민재의 A매치 3호 골이었다.

전반 21분에는 이영재가 왼발로 감아 찬 공이 골대 위로 살짝 벗어났고, 나상호, 황인범, 주세종이 연이어 슈팅을 했다. 한국은 전반 40분에도 이영재가 왼발 슈팅을 했으나 골로 이어지진 못했다. 

교체 없이 후반전에 나선 한국은 후반 2분 만에 윤일록의 침투패스를 받은 나상호가 골지역 왼쪽 부근에서 왼발 슛을 한 게 옆 실패해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은 후반 12분 이정협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시도한 크로스를 윤일록이 흘려주자 이영재가 달려들며 오른발 슛을 시도한 게 골대를 크게 벗어나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날렸다.

벤투 감독은 후반 23분 윤일록 대신 김인성(울산), 후반 30분 이영재 대신 손준호(전북), 후반 35분 이정협 대신 문선민(전북)을 차례 투입해 골을 노렸다.

한국은 후반 막판까지 골을 향해 노력했지만 더이상의 골은 없었다. 이에 한국은 1-0으로 중국을 이겼다.

홍콩과 1차전(2-0 승)에 이어 중국과 2차전까지 승리를 따낸 한국은 2승(승점 6·골 득실+3)을 기록, 일본(승점 6·골 득실+6)과 승점에서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골 득실에서 밀려 2위 자리를 유지했다.

이에 따라 한국은 18일 오후 7시 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리는 '숙적' 일본과 최종전에서 우승을 놓고 최후 결전에 나선다.

경기후 기자들과 만난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한국 감독은 "공격 효율이 떨어진다는 지적은 맞는 말이니 반드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