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수 550밀리미터 줘"…LG전자, 국내 최초 음성인식 정수기 출시
상태바
"냉수 550밀리미터 줘"…LG전자, 국내 최초 음성인식 정수기 출시
  • 노컷뉴스
  • 승인 2022.0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요약
신제품을 5년 계약 기준 방문관리로 이용할 경우 매니저의 방문 주기에 따라 월 이용료는 4만900~4만2900원이다. 고객이 제품만 렌탈해 자가관리할 경우 월 사용료는 3만8900원이다.
(왼쪽부터) 카밍 페블 그레이, 카밍 크림 스카이, 카밍 베이지, 카밍 핑크, 카밍 크림 화이트 등 오브제컬렉션 컬러가 적용된 신제품. LG전자 제공
(왼쪽부터) 카밍 페블 그레이, 카밍 크림 스카이, 카밍 베이지, 카밍 핑크, 카밍 크림 화이트 등 오브제컬렉션 컬러가 적용된 신제품. LG전자 제공

LG전자는 국내 최초로 음성인식 기능을 적용해 더욱 편리해진 퓨리케어 오브제컬렉션 정수기를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LG전자는 출수량과 물 온도를 조절하기 위해 여러 번 버튼을 누르거나 손에 음식물이 묻어 버튼을 누르기 어려운 경우 등 기존 정수기 사용 고객의 페인포인트(고객이 불편함을 느끼는 지점)를 새로운 음성인식 기능으로 해결했다.

신제품은 음성만으로 출수량을 10밀리리터(㎖) 단위로 정밀하게 설정하고 물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하이 엘지"라고 부른 뒤 "냉수 550밀리리터 줘"라고 말하면 된다. 같은 양을 또 받으려면 "한번 더"라고 말하면 된다.

그 밖에도 "최근 일주일 마신 물 사용량 알려줘"와 같이 기간별 물 사용량을 확인하는 등 다양한 기능을 음성으로 이용할 수 있다.

신제품은 자주 사용하는 물 온도와 용량을 3개까지 등록할 수 있는 '맞춤 출수' 기능도 지원한다. LG 씽큐 앱(LG ThinQ)에서 커피, 분유 등의 조건을 등록한 뒤맞춤 출수 버튼을 눌러 선택하면 된다.

설치공간이나 취향에 맞춰 출수부 상단을 분리해 가로형으로 설치한 모습. LG전자 제공
설치공간이나 취향에 맞춰 출수부 상단을 분리해 가로형으로 설치한 모습. LG전자 제공

신제품은 설치공간이나 취향에 맞춰 출수부 상단을 분리해 가로형과 세로형으로 설치하고 변경할 수 있는 공간 인테리어 디자인 제품이다.

또 카밍 크림 화이트, 카밍 페블 그레이, 카밍 베이지, 카밍 핑크, 카밍 크림 스카이 등 전문가가 엄선한 5가지 오브제컬렉션 컬러를 적용했고 전면과 측면이 조화를 이루는 세련된 투톤 디자인을 구현했다.

고객은 원하는 대로 신제품의 전면 패널 색상을 교체할 수 있다. LG전자는 신제품 구매고객들이 다양한 색상의 패널을 사용해 볼 수 있도록 다음달까지 패널 1개를 무상으로 신청할 수 있는 출시 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

신제품은 LG 씽큐 앱의 'UP가전 센터'를 통해 새로운 기능을 업그레이드로 추가하는 LG UP가전의 첫 번째 정수기다. LG전자 제공
신제품은 LG 씽큐 앱의 'UP가전 센터'를 통해 새로운 기능을 업그레이드로 추가하는 LG UP가전의 첫 번째 정수기다. LG전자 제공

신제품은 LG 씽큐 앱의 '업(UP)가전 센터'를 통해 새로운 기능을 업그레이드로 추가하는 LG UP가전의 첫 번째 정수기다. 추후 음성 명령어 추가, 야간 눈부심 방지 등 새로운 업그레이드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LG 퓨리케어 정수기의 장점인 내부 전 구간 고온 살균 등 철저한 위생 관리와 스마트한 편의 기능은 그대로 계승했다.

신제품을 5년 계약 기준 방문관리로 이용할 경우 매니저의 방문 주기에 따라 월 이용료는 4만900~4만2900원이다. 고객이 제품만 렌탈해 자가관리할 경우 월 사용료는 3만8900원이다. 계약기간을 6년으로 하면 월 이용료가 4천원 더 저렴해진다.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이현욱 전무는 "차별화된 위생 기능과 디자인에 국내 최초 음성인식의 편리함까지 두루 갖춘 퓨리케어 오브제컬렉션 정수기를 통해 차원이 다른 고객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박종관 기자 panic@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