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1Q 영업이익 234억원…전년比 19.4% 증가
상태바
동국제약, 1Q 영업이익 234억원…전년比 19.4% 증가
  • 이슈밸리
  • 승인 2022.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이슈밸리=디지털뉴스팀] 동국제약은 올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3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4% 증가했다고 1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5.1% 늘어난 1657억원을 기록해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OTC(일반의약품)와 ETC(전문의약품), 해외, 헬스케어, 동국생명과학 등 전 사업부가 고르게 성장했다"고 밝혔다.

OTC 부문은 지난해 코로나19 유행으로 약국 방문 수가 줄면서 전반적으로 어려운 분위기였지만 올 1분기 잇몸약 인사돌, 상처치료제 마데카솔, 먹는 치질약 치센 등이 성장세를 이끌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수출 부문에선 글리코펩티드(Glycopeptide) 계열의 항생제(세균의 세포벽 합성을 억제하여 항균작용을 나타내는 약물) 원료의약품인 '테이코플라닌'이 기존 수출국가 일본, 터키, 스페인, 방글라데시 등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또 ‘로렐린주사’의 멕시코 입찰 성공 등으로 향후 지속적인 매출증대를 이룰 것으로 동국제약은 관측했다.

ETC 부문에서는 고지혈증 복합제인 ‘로수탄젯’과 ‘피타론에프’, ‘아토반듀오’ 등 만성질환과 관련된 내과 영역 의약품이 성장을 주도했다. 국내 최초 액상형 골다공증 치료제인 ‘마시본에스액’을 중심으로 관련 약물들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동국제약은 하반기 경구용 당뇨약(DPP-4 Inhibitor 약물)의 출시로 당뇨 영역에서도 지속적으로 제품의 라인업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통해 지속적으로 미래 파이프라인을 강화할 계획이다.

헬스케어 부문은 화장품을 중심으로 건강기능식품, 의료기기, 생활용품, 반려동물용품 등 전 카테고리에서 고른 성장세를 이뤘다. 특히 더마 화장품 '센텔리안24' 브랜드가 매출을 견인하고 있으며 ‘센텔리안24’ 브랜드로 ‘마데카크림 7주년 스페셜 에디션’과 ‘멜라 캡처 앰플 프로’, ‘멜라 캡처 스틱’, ‘더마 쉴드 쿨링 선스틱’ 등 잇따른 신제품 출시가 실적 성장에 한몫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