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기자실 내려와 사흘째 직접 소통…"자주 오겠다"
상태바
尹대통령, 기자실 내려와 사흘째 직접 소통…"자주 오겠다"
  • 이슈밸리
  • 승인 2022.0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기자실을 방문해 출입기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1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이슈밸리=디지털뉴스팀]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사흘 연속 출입기자들과 '직접 소통' 행보를 이어갔다.

윤 대통령은 13일 오후 4시16분쯤 서울 용산청사 1층의 기자실로 내려와 15분 가량 새로 마련된 기자실을 둘러보며 기자들과 인사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기자실에 들어와 "시설이 많이 부족하지 않은가. 같이 만들어 나가자"라며 "여기가 (국회) 소통관보다 좀 좁은 것 같다. 좀 좁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얼마나 자주 오실 것인가'라는 질문에 "자주 오겠다. (기자실 공사가) 다 됐다고 해서 불편한 게 없는지 둘러보려고 왔다"고 말했다.

한 기자가 '북한에 대한 백신 지원은 실무 접촉 제의도 하실 건가'라고 묻자 윤 대통령은 "당연하다. 기본적으로 통일부 라인으로 해서 진행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기자회견장을 방문해 기자석에 앉아보며 강인선 대변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1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 대통령은 청사 1층에 마련된 오픈 브리핑장에서는 직접 의자에 앉아보며 "내가 앉으니 작네"라고 말하기도 했다 .

이어 단상 위에 올라가서는 "앞으로 대변인뿐만 아니라 각 수석과 담당 비서관들이 맡고 있는 일에 대해 현안이 생기면 여기 와서 소통을 할 것이다. 시작한 지 얼마 안 되니 성급하게 하지 말고 좋은 시스템을 만들자"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아침 (출근길에) 자연스러운 질문·답변이 괜찮은가'라고 묻자 "좋다. 인사 문제든 정책 문제든 언론에서 나오는 걸 잘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과 관련된 논란에 대한 질문에는 "언론에 나오는 것은 다 챙겨보고 있다"고만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기자실을 방문해 출입기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1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 대통령은 앞서 취임 이틀째인 11일과 그 다음날인 12일에는 출근길에 각각 용산 청사 2층과 1층에서 취재진과 만나 도어스테핑(door stepping) 형식으로 질의응답을 나눴다. 취임 나흘 째인 이날은 출근길 도어스테핑이 없었다.

윤 대톻령은 전날(12일)에는 오전 9시쯤 청사 입구 1층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문보고서 채택이 안 된 장관도 임명하는가'라는 질문에 "글쎄. 오늘은 일부만"이라고 짧게 답하고 집무실로 향했다.

지난 11일에는 청사 2층 출입구에서 취재진과 만나 먼저 취임사 이야기를 꺼내며 "어제 제 취임사에서 통합 이야기가 빠졌다는 지적이 있었는데, (통합은) 너무 당연한 이야기이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을 비롯해 당선 이후에도 여러 차례 기자들과의 소통을 강조했다. 당선인 신분일 때는 실제로 인수위 사무실을 오가며 여러 차례 기자들과 만나 즉석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기도 했다.

윤 대통령이 사흘째 취재진과 만나 직접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답변을 하면서 윤 대통령의 직접 소통이 한동안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