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7:51 (월)
복면금지법에 홍콩 시위 격화...中 시위대에 경고
상태바
복면금지법에 홍콩 시위 격화...中 시위대에 경고
  • 박지영 기자
  • 승인 2019.10.07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밸리=박지영 기자] 홍콩 반정부시위대와 경찰간 충돌이 격화되고 있다.

7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명보, 공영방송 RTHK 등은 정부의 '복면금지법'에도 불구하고 복면과 가면을 쓰고 검은 옷을 입은 시위대 수천명이 코즈베이만과 까우룽만 등 도심 곳곳에서 행진과 점거시위를 벌였다고 보도했다.

지난 6일 시위대들은 도로 곳곳에 바리케이트를 설치했고 진압을 시도하는 경찰에 화염병 등을 던지며 저항했다. 또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희화할 때 쓰이는 '곰돌이 푸(Winnie the Pooh)' 복면을 쓰고 나오는 등 복면 금지법을 준수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으며 복면이 아닌 손수건과 챙이 긴 모자를 쓰고 나와 법의 헛점을 파고드는 시위대도 속출했다.

일부 시위대는 지하철(MTR) 역사 등 공공건물 기물을 파괴하기도 했다. 중국공상은행 등 홍콩에 진출한 중국 국영은행 지점을 겨냥한 방화 사건도 벌어졌고 특히 일부 시위대는 까우룽퉁(九龍塘)에 위치한 인민해방군 주홍콩부대 병영 근처까지 접근해 레이저와 강한 불빛 등으로 건물을 비추기도 했다.

이에 해방군은 막사 내에서 노란 깃발을 들어 경고 신호를 보냈다. 이 깃발에는 번체자와 영어로 '당신은 법을 어기고 있으며 기소될 수 있다'는 경고문이 적혀 있었다. 인민군은 아울러 광둥어로 "이후 발생하는 결과는 모두 자기 자신이 책임져야 한다"고 육성 경고를 하기도 했다.

또 해방군은 카메라를 이용해 시위 현황을 촬영하기도 했다. 시위대는 해방군의 경고에 별다른 충돌 없이 병영 주변을 이탈해 다른 지역으로 향했다.

홍콩 경찰은 이 책임을 시위대에 돌리며 성명을 통해 "폭도들이 대중의 안전을 돌보지 않고 파괴행위와 방화, 도로 봉쇄, 은행과 지하철(MTR) 역사 파손 등을 자행하고 있다"면서 "폭도들이 택시기사를 차에서 끌어내려 폭행하는 등 여러차례 시민들에게 사형(私刑)을 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경찰은 급격한 상황 악화로 인해 적당한 무력을 동원해 해산에 나섰다"면서 "과격 시위대의 폭력행위가 급격히 가열되고 있다. 치명적인 폭력으로 사회질서가 극도로 위태로운 지경에 처했다"고도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