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08:20 (월)
영양사 없는 소규모 어린이 급식소 관리 강화
상태바
영양사 없는 소규모 어린이 급식소 관리 강화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1.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슈밸리=박지영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영양사 없는 소규모 어린이 급식소 관리 강화한다.

식약처는 7일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에 의무적으로 등록해야 하는 소규모 어린이 급식소의 범위를 명확히 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 했다.

이번 개정안은 지난해 12월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이 개정‧공포됨에 따라 하위법령을 마련하고, 센터의 지원 대상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했다.

주요 내용은 센터에 의무 등록해야 하는 급식소 범위 명확화, 센터 등록, 절차 등 신설, 다함께돌봄센터’에 대한 지원 근거 마련 등이다.

관련 법령에 따라 영양사 배치의무를 두지 않은 소규모 급식소를 센터등록 대상 급식소로 의무화하여 위생‧영양지원을 강화 한다.

또 어린이 급식소의 센터 신규‧변경등록 절차 등을 신설하고 식약처가 센터의 등록관리를 지도‧점검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이어 센터의 지원대상에 '다함께돌봄센터'를 포함해 보다 많은 어린이들이 안전한 급식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확대한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안을 통하여 어린이 급식소의 위생 및 영양관리 수준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센터에서 지원하는 어린이 단체급식의 안전과 품질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